문재인 흐뭇… 김종인 침묵

    입력 : 2016.02.25 04:06

    [필리버스터 보는 온도차 뚜렷]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대표는 24일 의원들의 테러방지법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에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전 대표는 24일 토론 진행 도중 실시간으로 트위터에 글을 올리며 단상에 선 의원들을 독려했고, 김종인 대표는 가타부타 아무 말을 하지 않으려 했다.
    장휘국(오른쪽)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는동안 김종인 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뉴시스

    文, 트위터에 "잘했다, 힘내라"…
    金, 처음부터 부정 의견 내비쳐

    문 전 대표는 24일 오전 1시쯤 김광진 의원이 5시간 33분간 연설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연설 기록을 깨자 자신의 트위터에 "김광진 잘했다!"고 했다. 이어 세 번째 토론자로 나선 은수미 의원이 6시간 동안 발언을 이어나가며 김 의원의 기록을 넘자, "은수미 대단하다. 힘내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은 의원이 종전 필리버스터 최장 기록인 '10시간 15분'마저 경신하자 "은수미, 눈물로 마친 10시간 18분의 필리버스터. 감동!"이라는 글을 올렸다. 의원들의 발언에 대해 실시간 관전평을 남긴 것이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4일 필리버스터에 나선 의원들을 격려하는 글을 올렸다. /트위터 화면 캡처
    반면 김종인 대표는 필리버스터에 대해 아무 말이 없었다. 김 대표는 의원들이 밤새 필리버스터를 한 다음 날인 24일 오전에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필리버스터는 물론 테러방지법에 대해 언급 없이 넘어갔다. 대신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박근혜 정부 출범 후 3년 동안 무엇이 이루어졌느냐"며 정부 정책을 비판했다. 주로 경제 문제만 집중적으로 언급했다. 더민주 핵심 관계자는 "김 대표는 필리버스터 아이디어가 처음 나왔을 때부터 '그게 되겠느냐'며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며 "총선을 앞두고 당의 동력이 분산되는 걸 우려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