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세계 공항賞 휩쓰는 韓國, 왜 강한가?

입력 : 2015.07.15 03:07

[제주·김해·김포·인천공항, 서비스·효율성·안전 최상위권]

亞 70% 수준의 공항이용료, 빠른 입출국 서비스도 강점
인천공항, 개항후 사고 全無
中관광객 등 이용객 급증해도 서비스 質 유지하는게 관건

한국 공항들이 세계적으로 알려진 공항상(賞)을 휩쓸고 있다.

이달 초 발표된 세계항공교통학회(ATRS)의 '공항 운영 효율성 평가'에선 한국 공항들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제주공항과 김해공항, 김포공항이 각각 아시아 1위와 2위, 4위를 차지했다. 인천공항도 7위에 올랐다. 한 나라가 10위권에 4개 공항을 동시에 올려놓은 것은 이례적이다. 한국은 작년에도 김해공항과 제주공항이 1위와 2위를 나눠 가졌고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이 각각 5위와 6위에 올랐다. 한국 공항이 따돌린 공항들의 면면도 쟁쟁하다. 올해 평가에서 3위는 홍콩 첵랍콕공항, 5위는 중국 하이커우메일란공항, 8위는 싱가포르 창이공항이었다.

서비스·안전도 최상위권

지난 5월 국제공항협의회(ACI)가 발표한 '세계 공항 서비스평가(ASQ)' 결과도 비슷했다. 인천공항이 10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김포공항이 중형 공항 부문에서 5년 연속 1위를 했다. '공항 운영 효율성 평가'는 공항 전문가들이 직원 1명당 처리 여객 수 등 효율성을 측정해 발표하는 반면 '세계 공항 서비스 평가'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만족도를 설문 조사한 것이다. 항공 전문가들은 "서비스와 효율성은 반비례하기 쉬운데 한국은 상당히 이례적인 경우"라고 말한다.

서비스, 효율성, 안전 모두 최고 수준인 한국 공항 정리 표

안전은 기본이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세계 각국의 항공 안전 기준 이행률을 따져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현재 한국의 이행률은 98.59%로 아랍에미리트(98.86%)에 이어 세계 둘째로 높다. 올해 초 아랍에미리트가 치고 올라오면서 1위에서 2위로 밀렸지만 여전히 세계적인 수준이다. 인천공항은 2001년 문을 연 이후 현재까지 인명 사고가 한 건도 나지 않았다. 한국 공항들이 서비스와 효율성은 물론 안전까지 공항의 3대 핵심 부분에서 모두 세계 수준에 올라 있는 것이다.

도메르그 프랑수아 교수(프랑스 INSEEC 경영대학 교수·세계항공교통학회 유럽지부 부회장)는 "유럽 공항들도 한국 공항들을 주목하고 있다"며 "프랑스는 리옹의 '생텍쥐페리공항'을 리모델링하면서 서비스와 효율성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 위해 제주공항을 벤치마킹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빠른 입출국과 낮은 공항 이용료

한국 공항의 성공 비결 중 기본은 빠른 입출국 서비스다. 인천공항의 경우 출국, 입국에 걸리는 시간은 각각 19분과 11분으로 국제민간항공기구의 권고 기준(각각 60분, 45분)의 25~30% 수준이다. 수하물 분실 건수도 수하물 10만개당 0.7개로 세계 평균(14.6개)의 21분의 1밖에 안 된다. 그만큼 시스템이 정밀하고 잘 관리되고 있다는 의미다.

착륙료와 공항 이용료 등을 낮춰 더 많은 항공사와 승객이 오갈 수 있게 한 것도 상승 작용을 일으키고 있다. 한국의 공항 이용료와 착륙료의 경우 각각 홍콩 첵랍콕공항의 50~70%, 70~90% 수준이다. 공항 이용료가 낮으니 더 많은 항공사가 취항하고, 이용객이 따라서 늘어나는 선순환 구조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제주공항은 공항 이용료를 2003년 이후 동결했고 항공사들이 내야 하는 착륙료도 2007년부터 9년간 올리지 않았다.

제주공항의 경우 무비자 입국 제도를 적극 활용한 것도 이용객을 늘리고 효율성을 끌어올린 비결이다. 2008년 중국 관광객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면서 2010년 18만2304명이었던 중국인 승객은 지난해 91만3271명으로 5배 가까이로 늘었다. 2011~2012년 제주공항의 승객 증가율은 23%로 아시아 최고를 기록했다.

한 공항 전문가는 "인천공항과 제주공항, 김해공항은 이미 공항 시설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며 "시설 투자가 늦어 현재의 서비스·효율성·안전 수준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허브(hub·거점)공항 역할을 하는 인천공항의 경우, 서비스는 뛰어나지만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 등 주변 허브공항들이 급성장하면서 환승객을 빼앗길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신은진 기자 |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