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 2014.07.08 05:32

"과도한 군사비·관료주의로 북한 경제 어려워져" 응답

이번 심층 인터뷰에서 북한 주민들은 북한 경제가 어렵게 된 이유로 '과도한 군사비 지출'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응답자 100명 중 28명이 이같이 답했다. 다음으로 '간부들의 관료주의 때문'이 22명, '지도자를 포함한 정치적 문제' 17명, '개혁·개방을 하지 않아서' 13명, '미국의 경제 제재' 7명, '사회주의 노선 때문'이란 응답이 4명이었다.

북한 주민들은 "생산량을 못 채우니까 (간부들이) 허위 보고를 하고 그래서 경제가 어려워진다"며 "간부들이 자기 배때기(배)만 채울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노동당 간부들이 경제를 망치고 있다는 것이다. 한 북한 주민은 "장군님(김정은)께서는 인민들을 세우는데(위하는데) 그 중간 다리(간부)들이 위에서 이렇게 하라고 해도 안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북한 주민 심층인터뷰 결과 그래프
'사회주의 경제와 자본주의 경제 중 어느 것을 더 지지하느냐'는 질문에는 69명이 '자본주의를 더 지지한다'(훨씬 더 지지 60명+약간 더 지지 9명)고 했다. '사회주의를 훨씬 더 지지한다'와 '약간 더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각각 11명과 9명으로 조사됐다. 한 응답자는 "(원래 사회주의를 지지했는데) 중국에 오니까 마음이 싹 달라졌다. 자본주의 사회가 좋다"고 했다. 다른 북한 주민은 "사회주의는 그저 죽도록 일해도 똑같이 나눈다. 사회주의는 다 무너졌다"고 했고, "(자본주의는) 잘사니까. 우리는 잘사는 거밖에 바라는 거 없다"는 응답도 있었다.

자본주의 경제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사회주의 경제가 좋다는 경우도 있었다. 한 북한 주민은 "우린 아무리 고난의 행군을 해도 전기세·물세를 가정에서 부담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여기(중국)는 다르다. 아파도 병원 가는 돈 아까워서 못 가겠더라"고 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