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입력 : 2014.02.07 14:15 | 수정 : 2014.02.07 16:06
전국을 샅샅이 누비고 다니는 이들이 추천한 ‘맛집백서’가 나왔다. 대한지적공사(LX)가 최근 발간한 책 <땅 이야기 맛 이야기>가 그것이다. LX는 토지를 측량하고 호적을 재조사하여 지적(地籍)정보체계를 세우는 일을 한다. 전국 186개 지사 3,500여명의 직원이 업무차 방방곡곡을 다니면서 모은 정보다.

이 맛집백서는 지난해 1월 직원들이 각자 알고 있는 맛집 정보를 사내 전산망에 올리면서 정보 축적이 시작됐다. 1년이 지나자 맛집 정보가 수천 건이 쌓였다. LX의 한 관계자는 "출장갈 때 (LX) 전산망에서 맛집을 검색하고, 포털 등에서 추천하는 맛집은 아예 거들떠보지도 않는다"고 했다.

<땅 이야기 맛 이야기>에는 전국 359곳 맛집의 주소와 간판 메뉴가 빼곡히 적혔다. 그 중 추천받은 100개소는 사진과 소개글을 비롯해 주요 메뉴가격까지 자세히 수록됐다. 프리미엄조선에서 이 책에 실린 전국의 맛집 359곳의 목록을 정리했다.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전국의 대표적인 맛집 359곳…地籍공사 직원 3500명이 찾아낸 식당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