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 2013.12.02 05:35
서울 흥인지문에서 낙산 쪽을 보면 언덕바지에 동대문교회 본당 건물이 서 있고 그 옆에 ㄱ자형 낡은 기와집이 보인다.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예배당 건물이다. 120여년 전 이곳에서 국내 최초의 남녀 합동 예배가 열렸다. 남녀가 유별(有別)해 다른 교회는 선교사도 휘장 뒤에서 설교하던 시절이었다. 동대문교회는 이화학당 설립자 스크랜턴 여사가 1887년 세운 국내 첫 여성 병원 '동대문부인진료소'에서 출발했다. ▶'닥터홀의 조선 회상'이라는 책으로 잘 알려진 선교사 윌리엄 홀과 로제타 홀 부부는 1892년 이 교회에서 한국 처..
김태익 | 논설위원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